불법 온라인 릴게임사이트 업계…‘대포통장’ 불법임대 ‘기승’

스포츠 토토와 온라인 릴게임사이트 카지노 등 불법 온라인 게임에 은밀히 이용되는 대포통장 임대가 기승을 부리고 있으나 단속은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10일 불법 온라인 게임업계 등에 따르면 불법 환전시장에 필요한 대포통장을 확보하기 위해 월 수백만 원을 임대료를 지불하면서 매월 수백 건 이상 은밀하게 대포통장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특히 매월 수십 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불법 온라인 릴게임사이트 사이트를 운영하는 경우 대포통장이 100개 안팎에 달하며 월 수억 원 수준의 매출을 올리는 소규모 온라인 사이트 운영자도 대포통장이 수십 개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에 서버를 두고 운영하고 있는 온라인 카지노 게임. ⓒ프레시안

현재 불법 온라인 게임을 운영하는 사이트는 릴게임을 비롯해, 스포츠토토, 홀덤, 바둑이 포커, 고스톱 등을 비롯해 카지노 게임인 바카라 등이 대표적이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에서 불법 온라인 게임을 운영하는 업체는 최소 2000개 가량 되는 것으로 추산되며 전체 대포통장 보유와 거래가 4만~5만 개 이상 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기도 안산에 사는 A씨(27)는 지난해 5월 인터넷에서 ‘필리핀 카지노 근무 초보자도 가능, 초봉 250만 원 보장’ 모집광고를 통해 필리핀 마닐라 S카지노에서 일을 시작했다.

​그러나 A씨는 필리핀 입국과 동시에 여권을 빼앗겼으며 자신의 대포통장을 제공하면서 숙식제공에 250만 원을 받기로 했던 약속 대신 급여는 160만 원에 불과했다.

특히 필리핀 현지에서 A씨는 ​열악한 근무조건과 비인간적인 처우보다도 폭언과 폭력을 견디지 못해 6개월여 만에 현지 대사관의 도움으로 빠져나왔지만 급여 6개월분은 받지 못했다.

또 B씨는 하루일당 7만 원을 받기로 하고 온라인 업체에 대포통장을 제공했으나 2개월 후에 대포통장 때문에 오히려 800만 원의 빚을 지고 덤으로 전자금융거래법 위반으로 처벌까지 받았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인터넷 카페와 블로그, 게시판 등을 모니터링 해 통장매매(대포통장)와 작업 대출, 미등록 대부업 등 불법 금융광고 총 1328건을 적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들어 금융감독원의 단속 강화로 대포통장 매매가 어려워지자 최근에는 기존보다 높은 사용료를 제시하는 불법 금융광고가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최근 통장매매 광고는 '매일 당일 20만 원씩 지급', '한 달에 아무 것도 안 하고 450만원 벌이' 등의 문구로 청년실업자 등을 현혹하는 사례가 많아졌다.
  
이는 기존 건당 200~300만 원 제시보다 높은 액수다.또 도박사이트 환전, 수입업자 세금감면 등을 목적으로 내세우면서 통장매매를 요구하는가 하면 불법사용을 우려하는 명의인을 안심시키기 위해 ‘보이스피싱에 사용하지 않겠다’, ‘불법은 맞지만 책임지겠다’는 식으로 기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사법당국에 대포통장이 적발되는 경우는 5% 미만에 불과할 정도로 미미한 수준”이라며 “불법 온라인 게임에서 수익금 은닉과 거래를 위해 대포통장이 기승을 부리지만 워낙 은밀하게 거래되기 때문에 적발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타짜일보 조호연 대표는 “불법 온라인 업체의 대포통장 거래는 오래 전부터 이뤄지면서 매우 교묘해 사법기관이 적발하기가 매우 우렵다”며 “대포통장 거래를 근절하기 위해서는 신고자 포상금 액수를 통장잔고의 20% 수준으로 올리면 신고가 대폭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